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물류센터·헬스장 사례 비교·분석, “개인과 시설 노력 함께해야”

기사승인 2020.07.07  04:23:35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은 6일 “방역수칙을 제대로 지켰을 때 방역에 취약한 시설에서도 감염 확산을 방지할 수 있다는 것을 실제 사례로 확인할 수 있다”고 밝혔다.

김 총괄조정관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물류센터와 체육시설의 사례를 언급하며 “항상 마스크를 제대로 착용하고 밀접·밀폐·밀집된 곳을 피하는 개인적 노력과 함께 시설 내의 거리두기와 지속적인 소독, 환기 등 감염 취약요소를 줄여나가는 시설의 노력이 함께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총괄조정관은 “최근 확진자가 많이 발생했던 사례들을 살펴보면 마스크 착용과 환기, 소독, 거리두기 등 일상의 기본적인 방역수칙을 제대로 지키지 않은 경우 피해가 컸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역학조사 결과에서 드러난 방역수칙 준수로 감염 확산을 막은 사례와 비슷한 환경에서 많은 확진자가 발생한 사례를 비교 분석한 내용을 공개했다.

이 내용에 따르면 150여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쿠팡 부천물류센터는 식당과 휴식공간 등에서의 거리두기가 지켜지지 않았고, 신발과 모자 등을 공용으로 사용하는 등 방역수칙이 지켜지지 않았다.

반면 같은 근무여건의 덕평물류센터에서는 200여 명의 접촉자가 있었으나 추가감염이 단 1건도 없었는데, 셔틀버스도 반만 탑승하고 구내식당에서도 칸막이를 설치하고 지그재그로 착석했으며 종사자들도 마스크를 착용하는 등 방역수칙이 철저히 지켜진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마스크 착용이 쉽지 않고 침방울이 전파되기 쉬운 환경인 실내 체육시설의 경우도 마찬가지였는데, 의정부 헬스장에서는 운동 중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환기가 불충분해 19명의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다.

그러나 부천의 W휘트니스클럽은 입장과 퇴장시 마스크 착용을 준수했고, 소독과 환기도 철저히 시행해 91명의 접촉자 중에서 추가 확진자는 1명도 발생하지 않았다.

특히 학교의 경우 확진자가 발생해 4일까지 모니터링을 종료한 18개 학교에서 교내 추가전파가 한 건도 없었는데, 이는 등교 시 발열 체크와 마스크 착용, 급식 때 거리 두기와 칸막이 설치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킨 결과로 보인다.

한편 김 총괄조정관은 “코로나19의 대규모 확산은 저지하고 있어서 아직 사회적 거리두기의 단계를 전국적으로 상향조정할 수준은 아니지만, 방역당국의 추적속도가 코로나19의 확산속도를 충분히 따라 잡지 못하는 상황이 지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감염경로를 뒤쫓아 가며 감염 차단 노력을 반복하고 있으나 1단계 내의 위기수준은 계속 엄중한 상황”이라고 평가하며 “정부와 지자체는 감염고리를 신속하게 끊어내서 확산을 늦추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김 총괄조정관은 “많은 분들이 방역수칙을 지켜주고 계시나 모임과 이동이 증가하고 사람들 간의 접촉이 많아지면 감염확산 위험도 높아질 수밖에 없다”면서 “대전, 광주와 전남지역 주민 여러분들께서는 지자체의 방역조치에 적극 협조해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심해영기자

심해영기자

<저작권자 © 재난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1
set_hot_S1N2
set_hot_S1N3
set_hot_S1N4
set_hot_S1N5
set_hot_S1N6
set_hot_S1N8
set_hot_S1N10
set_hot_S1N11
set_hot_S1N12
set_hot_S1N13
set_hot_S1N14
set_hot_S1N16
set_hot_S1N15
set_hot_S1N1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