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중소기업 보유 우수 재난안전기술 제품화 지원한다

기사승인 2020.01.22  16:43:34

공유
default_news_ad1

- 행안부, 우수 안전기술 공모를 통해 제품개발비 등 총 50억 원 지원

article_right_top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1월 23일부터 2월 25일까지 재난안전기술 사업화 지원 사업에 응모할 중소기업을 모집한다.

재난안전기술 사업화는 중소기업이 보유한 우수 재난안전기술을 발굴해 기술 향상 및 제품화를 할 수 있도록 연구개발비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2018년에 처음 시작됐다.

그간 실내 라돈·미세먼지·일산화탄소 농도를 한 번에 측정할 수 있는 공기질 측정기, 반도체를 이용해 온도조절이 가능한 안전모 등 20개 중소기업에 총 60억 여 원을 지원했다.

복합 공기질 측정기 사업화 지원을 받은 B기업 대표는 “기술은 있었지만 자금 부족으로 추진이 어려웠는데, 개발비 지원을 받아 시제품을 제작하고 현재 실증화 단계까지 왔다.”라며,

“아직 개발 중이지만 국내는 물론 중국에서도 관심을 받고 있어 해외 수출에 대한 기대도 크다.”라고 말했다.

올해는 어린이와 노약자 등 안전취약계층을 위한 안전용품, 풍수해 저감 장치, 산업‧교통안전 기기와 장비 개발 등 11개 과제를 선정하여 2년간 총 50억 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자세한 사항은 행정안전부(www.mois.go.kr)와 국립재난안전연구원 (www.ndmi.go.kr) 누리집을 통해 「2020년도 재난안전 산업육성지원 사업 신규과제 공모」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아울러, 행안부는 사업화가 완료된 과제를 대상으로 올 하반기부터 판로 개척에 필요한 상용화 및 홍보․마케팅 전략 등 맞춤형 컨설팅 지원 사업도 시행할 예정이다.

윤종진 행안부 안전정책실장은 “재난안전기술 사업화 지원을 통해 중소기업이 보유한 우수 기술이 국민의 안전을 위해 활용될 수 있기를 바란다.”라며, “중소기업의 매출 증대와 일자리 창출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 한지연 기자

한지연 기자

<저작권자 © 재난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1
set_hot_S1N2
set_hot_S1N3
set_hot_S1N4
set_hot_S1N5
set_hot_S1N6
set_hot_S1N8
set_hot_S1N11
set_hot_S1N12
set_hot_S1N13
set_hot_S1N14
set_hot_S1N16
set_hot_S1N15
set_hot_S1N1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