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폭우와 폭염이 잦은 여름, 안전운전 하세요!

기사승인 2019.06.14  11:26:03

공유
default_news_ad1

- 주간(6.16.~6.22.) 안전사고 주의보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여름철 폭우와 폭염으로 인해 교통사고 발생위험이 높아질 우려가 있다며 주의를 당부하였다.

여름에는 창문을 닫은 상태로 에어컨을 틀고 운전하면서 졸음운전이 발생하기 쉬우며, 잦은 비로 인한 땅 꺼짐이나 폭염으로 도로가 융기하어 손상되는 현상이 나타나 안전을 위협한다.

도로교통공단에 따르면, 최근 5년(’14~’18)간 여름철(6~8월) 교통사고는 총 1,423,365건(전체 24.5%)이 발생하였으며, 이로 인해 5,265명의 사망자와 2,270,142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기온이 높아지는 여름철(6~8월) 졸음운전 사고는 평균 130건이 발생했으며, 이는 지난해 1년간 평균 108건보다 22건이나 많은 수치다.

특히 창문을 닫은 채로 에어컨을 틀면 운전 중에 쉽게 졸음이 오거나 집중력이 약해지면서 사고로 이어질 수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또한 여름에는 폭우나 폭염으로 도로노면이 손상되어 있는 경우가 많아 과속운전으로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최근 5년(’14~’18)간 땅 꺼짐 현상은 62,501건이 발생하였으며, 장마나 태풍 등의 영향으로 폭우가 잦은 6~8월에 14,740건이 발생하는 것으로 집계되었다.

폭염으로 인해 콘크리트 도로 등이 팽창해 융기하는 현상도 총 11건 발생하였으며, 모두 여름철(6~8월)에 나타나 운전하는 사람은 주의할 필요가 있다.

◇ (‘18.07.22.) 경부고속도로 부산방향 215.75km 지점에서 도로가 팽창해 융기하는 블로업 현상이 발생하여 12대의 차량이 파손되는 등 1억 4200만여 원 재산피해 발생
 

여름철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다음 수칙을 지켜야 한다.
창문을 닫고 에어컨을 틀면 공기가 순환되지 않아 졸음이 올 수 있으므로 주기적으로 창문을 열어 환기한다.
졸음이 올 때는 졸음쉼터나 휴게소에서 반드시 쉬어가야 하며, 장거리를 운전할 때에도 1시간 간격으로 휴식을 취한다.

장마철에는 잦은 비로 노면이 젖어 미끄러워지거나 도로에 손상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과속하지 않는다.

특히 화물차나 부수차(트레일러) 등의 대형차량이 자주 통행하는 아스팔트 도로는 땅 꺼짐이 생기기 쉬우므로 해당 도로를 이용할 때 더욱 주의한다.
땅 꺼짐을 발견하면 급조향, 급제동을 자제하고 가급적 피하여 감속 운전한다.

기온이 높을 때는 도로 솟음 현상으로 도로 간 이음쇠 부분이 돌출되는 경우가 있으므로 해당 구간을 지날 때 충분히 감속한다.

도로에서 땅 꺼짐 및 도로 솟음 현상을 발견하면 다른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한국도로공사(1588-2504)에 신고한다.

서철모 행정안전부 예방안전정책관은 “한여름에는 차량이나 도로상태가 나빠져 사고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은 만큼 꼼꼼하게 점검하고 과속운전을 하지 말아줄 것”을 당부하였다.

- 이정직 기자

이정직 기자

<저작권자 © 재난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1
set_hot_S1N2
set_hot_S1N3
set_hot_S1N4
set_hot_S1N7
set_hot_S1N5
set_hot_S1N6
set_hot_S1N8
set_hot_S1N10
set_hot_S1N11
set_hot_S1N12
set_hot_S1N13
set_hot_S1N14
set_hot_S1N16
set_hot_S1N15
set_hot_S1N1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