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안전신문고」 신고건수 1백만 건 돌파

기사승인 2019.06.17  09:38:53

공유
default_news_ad1

- 신고 개선율 85.3%, 안전사고 예방에 기여, 안전신고 대표 창구로 자리 매김


백만 번째 안전 신고자(‘19. 6.12.)는 인천 서구에 거주하는 김○○ 씨로, 어린이보호구역 난간대가 파손되어 안전신문고에 신고했고 해당 안전신고를 접수한 서구청에서는 현장 확인 후 조치하였다.신고자 김○○씨(64세)는 “올해 4월 인터넷을 통해 ‘안전신문고’를 알게 되었고 도로에 안전펜스가 파손되어 신고했는데 빨리 고쳐져서 기분이 뿌듯했다.”라며 “이번이 7번째 신고인데, 안전신문고가 사용이 간편하고 유용해서 지인들에게도 적극 홍보하고 있다.“ 라고 소감을 말했다.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안전신문고 개통(‘14.9.30.) 이후 4년 여 만에 안전신고 건수가 1백만 건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안전신문고는 국민 누구나 생활 주변의 안전위험요인을 사진이나 동영상으로 찍어 쉽게 신고할 수 있도록 시스템(포털*, 앱**)이다.
* (웹) 안전신문고 누리집(www.safetyreport.go.kr)
** (앱) 구글 ‘play스토어’ 또는 ‘앱스토어’에서 ‘안전신문고’를 검색하여 설치

그간 안전신고를 분석한 결과, 전체 1백만 여건(1,002,707건, 6.12기준) 중 85만 여건(85.3%)의 안전위험요인이 개선됨으로써 안전사고 예방과 사회 안전 확보에 크게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예전에는 보도블록과 맨홀 파손과 같이 생활 주변의 위험 요인을 신고할 방법이 마땅치 않았으나 ‘안전신문고’라는 전용 창구가 생기면서 국민의 적극적인 참여로 이뤄진 점이 높이 평가된다.

신고 추이를 살펴보면 신고 건수는 매년 늘어나고 있으며 신고 내용도 다양해지고 있다.
※ 연도별 신고건수(일평균) : ‘14년 1,488건(16건), ’15년 74,123건(203건), ‘16년 152,768건(417건), ’17년 226,919건(621건), ‘18년 236,002건(646건), ’19.6.12. 기준 311,407건(1,910건)
유형별로는 도로·건물 등 시설안전은 305,641건(30.5%), 신호등 및 불법 주‧정차 등 교통안전은 301,933건(30.1%), 등산로·체육시설 등 생활안전은 206,361건(20.6%) 순으로 나타났다.
안전신고 초기에는 맨홀 뚜껑 개보수 등 경미한 사항이 많았지만 노후 교량 붕괴 위험, 전신주 감전 위험, 육교 주탑 와이어 손상 등 대형사고 위험이 높은 신고도 늘고 있다.

특히, 올해는 지난 4월 17일부터 4대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가 시행되면서 안전신고(6.12.기준, 총 11만여 건)가 급증하였다.
* 소화전 5m 이내, 교차로 모퉁이 5m 이내, 버스 정류소 10m 이내, 횡단보도
 

행정안전부는 앞으로도 시스템 기능보강과 적극적인 홍보를 통해 대한민국 안전신고 대표 창구로서 신고자 만족도와 참여를 높여 나간다는 방침이다.

우선, 안전신고의 질적 수준을 높이기 위하여 재난‧안전 전문가와 민간단체*가 안전 신고와 안전신문고 홍보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도록 민‧관 협업체계를 마련할 계획이다.
* 전국자율방재단연합회, 안전생활실천시민연합(안실련), 전국의용소방대연합회 등

주기별로 안전신고 우수 사례를 선정하여 신고 마일리지와 정부 표창, 안전신고 포상금 등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수시로 안전신고 이벤트를 통해 안전신고의 양적‧질적 향상을 도모할 계획이다.

특히, 최근 실시한 안전신문고에 대한 국민 의견*을 반영하여 안전신고가 보다 활성화 되도록 시스템을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 ‘안전신문고에 집중 신고 할 분야 의견 올리기’ 이벤트 실시(6.1.~10)

허언욱 행정안전부 안전정책실장은 “안전신고는 안전한 사회를 만드는 참여 수단이자 국민의 안전의식을 나타내는 척도이므로, 생활 주변에 안전위험요인을 발견하면 안전신문고로 즉시 신고해 주시기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 한지연 기자

한지연 기자

<저작권자 © 재난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1
set_hot_S1N2
set_hot_S1N3
set_hot_S1N4
set_hot_S1N7
set_hot_S1N5
set_hot_S1N6
set_hot_S1N8
set_hot_S1N10
set_hot_S1N11
set_hot_S1N12
set_hot_S1N13
set_hot_S1N14
set_hot_S1N16
set_hot_S1N15
set_hot_S1N1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