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포장재 재사용으로 폐기물 줄이기 나선다

기사승인 2020.07.09  07:07:41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전자업계가 제품을 운송할 때 다회용 포장재를 쓰는 시범사업을 펼치며 자원순환사회 실현에 적극 동참한다.

환경부는 8일 경남 창원에 위치한 LG(엘지)전자 R&D센터에서 엘지전자, 엘지디스플레이, 한국포장재재활용사업공제조합과 ‘포장재 재사용 시범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을 비롯해 송대현 엘지전자 사장, 최영근 엘지디스플레이 전무, 송재용 한국포장재재활용사업공제조합 이사장이 참석했다.

협약식에 앞서 참석자들은 재사용 포장재 시제품을 직접 살펴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협약은 유통 포장재를 줄이기 위해 1회용 포장재를 사용하던 것을 다회용 포장재로 변경, 폐기물의 원천 감량 및 포장재 재사용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마련됐다.

엘지전자는 시스템 에어컨 실외기를 소비자에게 운송할 때 한번 사용하는 종이 상자와 발포 스티로폼 대신 재사용이 가능한 재질의 플라스틱을 사용해 연간 종이 사용량을 85톤 줄일 계획이다.

또한 기업과 기업 간(엘지디스플레이→엘지전자) 고화질 텔레비전(올레드) 패널을 운송할 때 전량 폐기했던 포장재를 재사용하는 시스템을 마련하기로 했다.

아울러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현장적용 가능성을 평가·분석, 단계적으로 적용제품을 확대해 재사용 시스템 구축 노력을 확산시킬 계획이다.

환경부는 이번 시범사업 업무협약이 현장에서 적용되는 상황을 주의 깊게 살펴보고 이를 적극적으로 정책에 반영할 예정이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한번 쓰고 폐기하는 데 익숙한 우리 사회 전반의 구조를 다소 불편하더라도 회수하고 세척해서 다시 쓰는 구조로 변화시켜야 할 때”라면서 “이번 협약은 전자업계 등 제조업계도 자원순환사회 구현에 동참하는 첫걸음을 내딛는 것으로 오늘 시작하는 변화의 노력이 나비효과를 일으켜서 업계 전반으로 미치길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심해영기자

심해영기자

<저작권자 © 재난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1
set_hot_S1N2
set_hot_S1N3
set_hot_S1N4
set_hot_S1N5
set_hot_S1N6
set_hot_S1N8
set_hot_S1N10
set_hot_S1N11
set_hot_S1N12
set_hot_S1N13
set_hot_S1N14
set_hot_S1N16
set_hot_S1N15
set_hot_S1N1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