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정부, 3월 가뭄 예·경보 발표

기사승인 2019.03.11  15:03:27

공유
default_news_ad1

- - 모내기철 정상 용수공급 전망, 물 부족 관심지역은 사전대비 추진 -

article_right_top

정부는 최근 전국 누적강수량*과 저수율**이 평년 이상을 유지하며 3~4월 강수량도 평년과 비슷하거나 많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모내기철에 정상적으로 용수가 공급될 것으로 전망하였다.
* 강수량(3.4일 기준) 최근 1년(1,355.9㎜) 평년의 104%, 최근 6개월(349.6㎜) 108%
** 저수율(3.4일 기준) 농업저수지 평년의 120%, 다목적 댐 151%, 용수 댐 137%

다만, 5월 강수량은 평년*보다 적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현행 관심지역**을 중심으로 국지적 가뭄 발생에 대비가 필요하다.
* 평년 비슷 범위 : (3월) 47.3∼59.8㎜, (4월) 56.1∼89.8㎜, (5월) 77.9∼114.4㎜
** 3월 가뭄 예·경보 관심단계지역(현재) : 경북 포항(진전지), 전남 곡성(학정제), 강원 속초(쌍천 지하댐) - 주변 댐·저수지 등과 연계 공급하며 사전 용수 관리 중

이에, 정부는 국지적 가뭄에 대비하기 위해 6일 관계부처 합동 TF*를 통해 관심단계 자치단체를 중심으로 기관별 추진사항을 점검하고 협조사항을 논의하는 등 기관별 협업을 통해 대처하기로 하였다.
* 행안부, 농식품부, 환경부, 기상청, 속초시, 포항시, 곡성군, 농어촌공사, 수자원공사

또한, 도서·산간지역의 소규모 수원(水源)을 이용하는 지역의 해저관로, 지하저류지 설치 등의 중장기 계획도 지속 추진하고,

상습적으로 가뭄이 발생하는 지역의 수원이용현황과 장기계획 등도 확인하며 개선사항들을 지속 발굴해 가기로 하였다.

아울러, 정부는 영농기에 대비하여 관정, 양수장비 점검·정비, 농업인 물 절약 교육·홍보 등 지자체별 용수공급대책을 추진(2~4월)한다.

특히, 영농기를 대비하여 농기계 수리에 어려움이 있는 산간‧오지를 중심으로 순회수리 등 영농 편의도 지원*하기로 하였다.
* 5개 업체, 40개 수리반(수리기사 72명), 수리용 차량 41대 동원

김종효 행정안전부 재난대응정책관은 “정부에서는 물 사용이 급격히 증가하는 영농기를 대비하여, 사전에 용수를 확보하고 시설물을 점검하는 등 국민 불편이 없도록 가뭄에 선제적으로 대비해 나가겠다.”라며, “국민들께서도 물 절약을 생활화하는 등 정부정책에 적극 동참해 주시길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 한지연 기자

한지연 기자

<저작권자 © 재난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1
set_hot_S1N2
set_hot_S1N3
set_hot_S1N4
set_hot_S1N7
set_hot_S1N5
set_hot_S1N6
set_hot_S1N8
set_hot_S1N11
set_hot_S1N12
set_hot_S1N13
set_hot_S1N16
set_hot_S1N15
set_hot_S1N1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